충북소방본부 제공

추석날 어머니의 집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 A씨가 검거될 당시 술에 취해 사건 현장 1층에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자신이 라이터로 불을 질렀다며 횡설수설했다고 한다.

청주 청원경찰서는 A씨(48)를 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전날인 13일 오후 11시30분쯤 청주시 서원구 개신동 15층짜리 아파트 9층에 있는 자신의 어머니 집에 들어가 라이터를 사용해 불을 지른 혐의를 받는다.

화재 발생 당시 A씨 어머니는 외출 중이었으나, 주민 200여명이 건물 밖으로 긴급 대피했다. 이 중 31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 치료를 받았다. 불은 약 20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은 화재 직후 아파트 1층에서 횡설수설하고 있는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체포 당시 A씨가) 술에 취한 상태였다”면서 “본인이 라이터로 불을 질렀다고 (말했다)”고 MBN에 밝혔다.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인정했다고 한다.

이 화재로 아파트 42㎡가 전소됐고 48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