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SNS에 다른 여자 사진을 올렸다는 이유로 남자친구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차를 부순 30대 여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11단독 박정길 판사는 지난 5일 특수폭행·재물손괴·방실침입 혐의로 기소된 임모(33)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임씨는 지난해 6월 22일 자정쯤 서울 영등포구 소재 주차장에 세워진 남자친구 강모(30)씨의 승용차 양쪽 사이드미러를 발로 차고, 쇠파이프로 앞 범퍼를 가격해 망가뜨린 혐의를 받았다.

또 강씨를 향해 미리 소지하고 있던 길이 15㎝의 흉기를 휘두르고, 80㎝짜리 쇠파이프로 몸을 4차례 가격한 혐의도 받았다. 변기 뚜껑으로 강씨의 머리, 얼굴, 몸을 여섯 차례 때리는 등 수차례 폭행한 혐의도 있다.

임씨는 강씨가 SNS에 다른 여자의 사진을 올렸다는 이유로 화가 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임씨는 범행 약 3시간30분 전 근처 한 나이트클럽 건물 지하 2층 밴드사무실에 허락 없이 침입하기도 했다. 이에 방실침입 혐의도 적용됐다.

재판부는 피해자 진술, 피해 사진, 증거영상 등을 종합해 임씨를 경합범으로 판단하고 형을 정했다. 형법 제261조에 따르면 단체 또는 다중의 위력을 보이거나 위험한 물건을 휴대해 폭행의 죄를 범한 때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