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인스타그램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과거 마약 의혹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가 추석 연휴 이후 본격화한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다음 주 비아이를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비아이를 상대로 그가 2016년 지인 A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해 건네받은 사실이 있는지, 대마초를 피웠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비아이에 앞서 A씨를 먼저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 A씨가 국민권익위에 공익신고한 내용부터 살펴보겠다는 방침이다. A씨는 2016년 8월 22일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뒤 비아이가 자신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부탁했다고 진술했으나, 이후 번복했다. 자신이 진술을 번복한 과정에 양 전 대표의 회유와 협박이 있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이같은 내용을 지난 6월 권익위에 공익신고했다.

경찰은 비아이의 대마초 구매·흡연 의혹과 양 전 대표의 수사개입·A씨에 대한 회유 의혹을 차례대로 살펴볼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이라 자세한 것은 밝힐 수 없지만 공익신고자, 비아이 등과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며 “이들의 진술을 받고 나서 진술 내용이 사실인지 철저히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아이는 A씨의 공익신고 내용이 알려진 뒤 아이콘에서 탈퇴했다. 당시 그는 인스타그램 해명 글을 통해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면서 마약 투약 의혹은 부인했다.

양 전 대표는 성접대, 상습 해외 원정 도박 등의 의혹이 불거지자 사내 모든 직책에서 사퇴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