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피겨의 미래 유영(과천중)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챌린저 시리즈에서 총점 200점을 넘기며 동메달을 따냈다.

유영은 15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르가모에서 열린 ISU 챌린저 시리즈 롬바르디아 트로피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0.82점, 예술점수(PCS) 59.60점, 총점 130.42점을 획득했다.

유영은 전날 기록한 쇼트프로그램 70.47점을 합해 최종 총점 200.89점을 얻었다. 안나 쉬체르바코프(218.20점), 에라자베타 툭타미셰바(214.38점·이상 러시아)에 이어 3위 자리에 올랐다.

유영이 국제대회에서 총점 200점을 넘긴 건 처음이다. 이번 대회에서 쇼트프로그램, 프리스케이팅, 최종 총점 모두 개인 최고점을 기록했다. 국제대회에서 200점을 넘긴 한국 선수로는 김연아, 임은수(신현고)에 이어 세 번째다.

김연아가 2010 밴쿠버 올림픽에서 228.56점을 받아 한국 피겨 여자 싱글 최고점을 기록했다. 임은수는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05.57점을 받았다.

유영은 이날 국내 선수로는 유일하게 뛰는 고난도 점프 기술, 트리플 악셀을 가장 먼저 시도했는데 불안한 착지로 수행점수(GOE) 2.56점이 감점됐다.

그러나 트리플 러츠, 트리플 루프를 차례대로 성공한 뒤 플라잉 싯 스핀(레벨3), 스텝시퀀스(레벨4)를 우아하게 연기했다. 이어 트리플 러츠-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소화했다.

체인지풋콤비네이션 스핀을 레벨3으로 처리한 유영은 가산점 구간에서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완벽하게 처리했다.

트리플 플립에선 어텐션(에지 사용주의) 판정을 받아 아쉬움을 남겼지만, 마지막 점프 요소인 트리플 살코-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깨끗하게 성공했다. 유영은 코레오그래픽시퀀스(레벨1), 레이백 스핀(레벨4)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같은 대회에 출전한 김예림(수리고)은 총점 182.60점으로 4위에 올랐다. 이날 금메달을 목에 건 쉬체르바코프는 현존 점프 중 가장 난도가 높은 쿼드러플(4회전) 러츠를 성공하며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