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발렌시아 이강인(18·발렌시아)이 교체 출전했지만 공격 포인트를 따내지 못했다.

이강인은 15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열린 FC바르셀로나와의 2019-2020시즌 프리메라리가 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4로 뒤진 후반 22분 페란 토레스의 교체 선수로 출전했다.

이강인은 경기가 끝날 때까지 23분을 소화했지만 바르셀로나 수비진의 강한 압박에 눌려 공격 포인트 사냥에는 실패했다. 슈팅은 2개였다.

발렌시아는 전반 27분 케빈 가메이로가 만회 골을 넣고 1-5로 뒤진 후반 추가 시간 막시 고메스가 한 골을 더 넣었으나 결국 2-5로 패했다.

발렌시아는 시즌 1승 1무 2패(승점 4)를 기록해 전체 20개 팀 가운데 14위에 머물렀다.

루이스 수아레스가 멀티 골을 터뜨린 바르셀로나는 시즌 2승 1무 1패(승점 7)를 기록해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승점 9)와 레알 마드리드, 아틀레틱 빌바오(이상 승점 8)에 이어 4위에 랭크됐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