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언 몬스터’ LA 다저스 류현진(32)이 ‘4전 5기’만에 부활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플러싱 시티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했다. 7이닝 동안 90구를 던졌다.

안타는 단 2개만을 허용하고 사사구는 없었다. 삼진은 6개를 잡아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45에서 2.35로 내려갔고, 메이저리그 1위를 유지했다.

메츠전은 앞선 4경기에서 평균자책점 9.95로 부진했던 분위기를 일거에 바꿨다. 특히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경쟁자인 제이콥 디그롬과의 맞대결에서 호투함에 따라 사이영상 경쟁을 주도할 수 있게 됐다.

류현진은 머리 색깔을 회색으로 염색하면서 각오를 다진 뒤 마운드에 올랐다.

1회말 아메드 로사리오를 유격수 땅볼 처리한 것을 시작으로 삼자 범퇴 처리했다. 2회말 피트 알론소를 유격수 땅볼 처리한 뒤 윌슨 라모스의 타구에 등을 맞기도 했지만 먼시의 빠른 대처로 땅볼 처리했다. 로빈슨 카노에게 좌전 안타를 맞고 첫 출루를 허용했지만 토드 프레지어를 외야 플라이로 잡아냈다.

3회말에는 2사 상황에서 로사리오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으나 데이비스를 유격수 땅볼 유도하며 이닝을 끝마쳤다. 5회까지 삼자 범퇴 이닝을 이어갔다.

6회말 ‘투수 타자’ 디그롬의 기습 번트가 있었지만 포수 마틴이 빠르게 처리했다. 나머지 타자들도 손쉽게 처리했다. 7회말에도 삼자 범퇴 이닝을 만들어냈다.

투구수 90개였던 류현진은 8회 타석에서 에드윈 리오스로 교체됐다.

2년 연속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에 도전하는 메츠 선발 제이콥 디그롬도 7이닝 동안 실점 없이 던져 평균자책점을 2.61로 낮췄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