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으로 크리스털 팰리스를 부른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10분 선제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AP뉴시스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멀티골의 공로를 동료들에게 돌리면서 나흘 앞으로 다가온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첫 경기로 눈을 돌렸다.

손흥민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크리스털 팰리스를 4대 0으로 제압한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홈경기를 마치고 영국 공영방송 BBC와 가진 인터뷰에서 “동료들이 올 시즌 시작부터 나를 많이 도왔다. 그 도움이 없었으면 골을 넣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전반 10분 선제 결승골로 시즌 1호 골, 2-0으로 앞선 전반 23분 추가골로 2호 골을 연달아 터뜨렸다. 손흥민이 앞장선 토트넘 공격진은 전반전에만 4골을 퍼붓고 일찌감치 대승을 확정했다. 중위권을 전전하던 토트넘은 시즌 2승(2무1패·승점 8·골 +5)을 챙기고 리그 3위로 도약했다.

손흥민은 전반 10분 동료 수비수 토비 알더베이럴트의 패스를 왼발 슛으로 때려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23분에는 크로스를 발리슛으로 차 빠른 쐐기골을 터뜨렸다. 그 전후로 전반 21분 상대 수비수 패트릭 반 안홀트의 자책골, 전반 42분 에릭 라멜라의 추가골로 이어진 공격도 손흥민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이날 경기는 그야말로 손흥민의 ‘원맨쇼’였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홈페이지에서 진행된 최우수선수 투표에서 81.4%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1위에 올랐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에게 가장 높은 평점 9점을 매기고 최우수선수로 선정했다. 영국 스포츠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도 손흥민에게 최고 평점인 9.4점을 부여했다. 손흥민을 제외하고 9점대 평점을 받은 선수는 없었다.

손흥민은 “우리가 시작부터 많은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승점 3점 이상을 받을 만한 경기였다”고 평가한 뒤 시즌 1호 골에 대해 “토비의 패스가 좋았다. 내 마무리에 약간 행운이 있었다”고 말했다. 자신의 두 번째 골에 대해서도 “크로스가 좋았다”며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손흥민은 이제 오는 19일 그리스 페이라이오스 카라이스카키 스타디움에서 올림피아코스와 대결하는 UEFA 챔피언스리그 B조 1차전 원정경기를 바라보고 있다. 그는 “축구에서 항상 중요한 것은 승리다. 우린 싸울 준비가 됐다”며 “이어지는 큰 대회들과 다가오는 챔피언스리그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지난 6월 2일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리버풀과 가진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처음으로 ‘꿈의 무대’를 밟았다. 토트넘은 이 경기에서 0대 2로 져 준우승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