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월드 태권도 그랑프리 시리즈 2차 대회 남자 58㎏급 우승자 장준. 세계태권도연맹 제공

종주국 한국 태권도의 경량급 기대주 장준(19·한국체대)이 월드 태권도 그랑프리 3연속 우승을 달성하고 올림픽 랭킹 1위를 예약했다.

장준은 14일 일본 지바 포트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월드 태권도 그랑프리 시리즈 2차 대회 남자 58㎏급 결승전에서 아르민 하디포르 세이갈라니(이란)를 22대 14 제압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장준은 이 대회에서 3연속, 개인 통산 4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이 체급의 최강자는 김태훈(수원시청). 그는 2016년 1월부터 세계태권도연맹(WT) 올림픽 랭킹 58㎏급 1위를 지키고 있다. 장준은 이번 성적이 반영돼 다음달 1일에 갱신될 랭킹에서 1위로 상승할 예정이다. 김태훈은 같은 날 16강전에서 아드리안 빈센트 윤타(스페인)에게 15대 19로 져 입상권에 진입하지 못했다.

장준은 1회전에서 세이갈라니에게 기습적인 몸통·머리 공격을 허용하고 감점까지 당해 0-6으로 끌려갔다. 근접 거리에서 몸통 득점을 2차례 빼앗아 4점을 만회해 4-6까지 추격했지만 이란의 강자인 세이갈라니는 녹록한 상대가 아니었다. 세이갈라니는 2회전에서도 철벽 방어를 펼쳤다. 2회전은 두 선수가 1점씩 주고받으며 끝났다.

승부는 3회전에서 뒤집혔다. 장준과 세이갈라니는 난타전을 펼쳤다. 몸통만 공략했던 장준은 접근하는 세이갈라니를 향해 전광석화와 같은 왼발 내려차기를 꽂아 순식간에 6점을 얻었다. 다급하게 달려드는 세이갈라니의 빈틈을 공략해 승부를 22대 14로 뒤집었다.

장준은 “준비한 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았지만, 지난 이탈리아 로마 대회에 이어 이번 지바 그랑프리까지 우승해 기쁘다”며 “올해 랭킹 1위를 목표로 삼았다. 이렇게 빨리 이룰 줄은 몰랐다. 한국으로 돌아가면 체력을 더 키워 시리즈 3차 대회와 파이널, 그랜드슬램에서 좋은 성적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