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마지막날인 15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명절을 보낸 한 아이가 집으로 돌아가는 기차 안에서 배웅 나온 할머니에게 손 인사를 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cybercoc@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