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원서동에서 열린 노무현 시민센터 기공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계기로 ‘조국 정국’이 새로운 막을 올렸다고 진단하면서 문 대통령도 “리스크를 안고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유튜브 채널 ‘딴지방송국’이 지난 14일 공개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연극으로 치면 언론 문제 제기와 야당 폭로가 1막, 검찰 압수수색과 대통령이 임명할 때까지가 2막이었고, 지금 3막이 열린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방아쇠를 당겼고, 새로운 3막은 어디로 갈지 모른다”며 “리스크를 안고 대통령도, 저도 가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의혹과 자녀 입학·장학금 특혜 의혹 등에 대한 검찰 수사 파장이 어디까지 번질지 모르는 상황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유 이사장은 조 장관 딸이 받은 동양대 표창장 의혹 등과 관련해 지난 4일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한 것과 관련해선 “그중 절반 정도는 팩트 체크 관련 통화였고, 절반은 안부 묻고 농담을 주고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동양대에 아는 사람들이 있어 전화 몇 통을 돌려 확인해보니, 총장도 보고받은 것일 텐데 많이 달랐다”며 “(표창장 기록) 대장은 사실상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금방 알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또 “언론인들이 검찰에서 직간접적으로 흘러나오는 팩트에 관한 정보를 거의 무비판적으로 갖다 써서 ‘조국과 부인이 (딸) 스펙을 위해 상장을 위조했네’라는 이미 유포된 대중적 편견과 선입견, 인식을 강화하는 수단으로 계속 사용했다”고도 했다.

그는 “동양대 건 전체가 조국을 압박해서 스스로 사퇴하게 만들기 위한 작업이었다고 판단했다”면서 “조국에게는 문제가 생길 수가 없어 주저앉히는 방법은 가족을 인질로 잡는 것이다. 가족 인질극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주장도 내놨다.

유 이사장은 ‘조국 반대’ 서울대 촛불집회와 관련해 자신의 발언을 비판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서도 한마디 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달 29일 tbs라디오에서 “(서울대 촛불집회에) 순수하게 집회하러 나온 대학생이 많은지 얼마나 모이나 구경하러 온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이 많은지는 아무도 알 수 없다”며 “다른 것보다 마스크들은 안 쓰고 오면 좋겠다”고 발언했다. 이에 박 의원은 한 종편 채널에 출연해 박근혜정부 당시 민주당이 반대한 ‘복면 착용 금지법’ 얘기가 나오자 민주당의 입장은 바뀐 것이 없다면서 “유 이사장은 민주당원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박용진이 진짜 말을 잘못했다”며 “‘나는 복면을 안 쓰고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요’라고 생각을 말하는 것과 복면을 쓰면 처벌하는 법을 만드는 것은 차원이 다른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내가 민주당원이 아닌 게 무슨 상관이 있느냐”며 “(박 의원이) 자기 이미지를 개선하는 데는 도움이 되지만, 소속 정당의 입장을 정확히 대변해야 하는 국회의원으로서는 말도 안 되는 공격적인 질문에 제대로 받아쳐야 한다. 제가 그것을 보고 화딱지가 났다”고 했다.

정치 복귀에 선을 긋고 있는 유 이사장은 “대선이야 마음만 먹으면 나가는데, 마음을 절대 안 먹는다”며 “문 대통령이 당선되고 나서 ‘유시민도 한자리하겠네’라는 얘기가 있었는데, 대선 전에 한자리 안 한다고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저한테 진짜 전화 한 통을 안 하셨다. 제가 전해들은 바로는 밖에서 응원단을 열심히 하는 것으로 대통령께서 상당히 만족해하시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