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0월부터 승강기 모니터로 재난안전정보 확인한다

행안부, ㈜KT 등과 업무협약…화상통화장치 활용 서비스도 추진

행정안전부는 일상생활 속 위험에 대한 예방을 위해 오는 17일 ㈜KT, 포커스미디어코리아㈜와 승강기 모니터를 통한 재난안전정보 송출 등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재난안전 정보를 국민들의 일상생활 속에서 가깝게 제공하려는 행안부와 사회공헌활동을 강화하려는 민간기업의 뜻이 일치돼 추진하게 됐다.

이에 따라 다음달 1일부터 ㈜KT와 포커스미디어코리아㈜가 운영하는 승강기 모니터에서 화재나 지진 등 재난 발생 시 국민행동요령 등 안전에 필수적인 재난안전정보가 매일 송출될 예정이다.

우선 행안부는 ㈜KT와 포커스미디어코리아㈜에 재난방송 정보와 재난안전 분야 공익광고 영상물 등을 계절별‧상황별로 제공한다. ㈜KT와 포커스미디어코리아㈜는 행정안전부가 제공한 재난안전정보를 승강기 모니터에 송출한다는 상호 협력내용을 담고 있다.

또 이번 협약을 계기로 최근 승강기에서 발생하고 있는 폭행과 성추행 등의 범죄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향후 화상통화장치 활용 서비스 마련 등 다양한 방안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화상통화장치는 승강기 이용자의 이상 행동과 비명소리를 인식하거나, 이용자가 비상버튼을 누르면 화상통화로 외부와 자동 연결되는 장치를 말한다.

허언욱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안전 개념이 재난에 대한 대응뿐 아니라 우리 주변의 일상생활 속 위험에 대한 예방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는 시점에 이번 협약이 갖는 의미가 크다”며 “재난 및 안전관리에는 여러 공공기관 간 협업뿐 아니라 민간기업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이 필수적인 만큼 앞으로도 재난안전 분야에 대한 민관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