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한국경제연구원

대기업 10곳 중 3곳은 올해 신규채용(경력 포함) 규모를 지난해보다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적인 ‘공개 채용’ 방식보다 인력 필요시 충원하는 방식의 ‘수시 채용’ 방식도 갈수록 늘고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131곳을 대상으로 ‘2019년 주요 대기업 대졸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했다. 그 결과 33.6%는 신규채용 규모에 대해 ’작년보다 감소’라고 응답했다. 반면 ‘작년보다 증가’는 17.5%에 그쳤고, 48.9%는 ‘작년과 비슷하다’고 답했다.

올해 대졸 신입직원 채용은 지난해보다 다소 축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졸 신입사원 채용 규모가 작년보다 감소한 기업은 31.3%였으나 작년보다 증가한 곳은 13.7%에 불과했다. 55.0%는 작년과 비슷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규채용을 줄인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상황 악화’(47.7%), ‘회사 내부 상황 어려움’(25.0%),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15.9%) 등을 꼽았다.

기업들이 가장 많이 활용하는 채용방식은 수시채용(75.6%)이었다. 이어 공개채용(73.3%), 추천채용(48.9%), 정규직 전환형 인턴채용(44.3%), 채용박람회(32.1%) 순이었다. 대졸 신입직원 채용에서도 수시채용의 활용도가 컸다. 공개채용과 수시채용을 병행하는 기업은 응답기업의 절반(72곳)이 넘었다. 공개채용의 비중은 평균 35.6%였고, 수시채용은 평균 63.3%였다. 수시채용이 공개채용에 비해 27.7%포인트 높았다. 특히 21곳은 수시채용 비중이 90% 이상이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 규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신규채용을 줄이는 기업이 작년보다 많아졌다”면서 “최근 현대차, SK 등 주요 기업들이 수시채용을 확대하는 추세인만큼 취업준비생들은 다양한 채용전형에 대해 미리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