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다이노스 구창모=연합뉴스

프로야구 5위 NC 다이노스가 5연승 휘파람을 불며 2년 만의 가을야구 진출에 한발짝 다가섰다.

NC는 15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6대 1로 이겼다. NC 선발 구창모는 5⅓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며 2016년 1군 데뷔 이후 첫 10승(7패) 고지를 밟았다.

최근 연승을 달리며 6위 KT 위즈를 3.5경기차로 따돌렸던 NC는 이날 초반부터 삼성 선발 벤 라이블리를 몰아붙였다. 2회말 박석민의 솔로홈런으로 선취점을 따낸 뒤 3회말 1사 만루 찬스에서 박민우가 우전 적시타를 쳐 3-0을 만들었다. 이어 제이크 스몰린스키까지 투런 홈런을 날리며 5-0으로 크게 앞서 나갔다. 삼성은 4회말 구자욱의 솔로홈런으로 추격을 시도했지만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KT가 SK 와이번스를 8대 6으로 이기며 승차는 유지됐다.

LG 트윈스는 두 시즌 연속 상대전적에서 열세를 보이던 잠실 라이벌 두산 베어스에 10대 4로 승리했다. LG 이형종은 4-3으로 앞선 7회말 무사 2,3루 상황에서 우중간 3루타를 쳐 리드를 3점으로 늘렸다. 팀이 8-4로 리드한 8회말에는 좌측 담장을 넘기는 쐐기 투런 홈런을 날려 두산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최하위 롯데 자이언츠는 9위 한화 이글스를 7대 1로 이겼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