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인도 남동부 강에서 침몰한 관광보트와 유사한 보트. 파피콘달루 관광업체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인도 남동부에서 관광 유람선이 침몰해 12명이 숨지고 35명이 실종됐다.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인도 남동부 고다바리 지구의 카출루루에서 승객 61명을 태우고 운항하던 관광선이 고다바리강에서 침몰했다고 보도했다.

사고 당시 구명조끼를 입은 14명은 현지 어부들에 의해 구조됐지만, 1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나머지 35명은 실종상태다. 탑승자는 모두 인도인으로 파악됐다.

사고는 주도 하이데라바드에서 동쪽으로 380㎞ 떨어진 지역에서 발생했다. 선박은 인기 관광지인 파피콘달루로 가던 중이었다.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 메카토티 수차리타 내무장관에 따르면 선박은 최근 홍수로 운항이 금지된 곳에서 영업하다가 사고를 냈다. 수차리타 장관은 “이 배가 어떻게 관광객들을 태우고 영업했는지 분명하지 않다”며 “다만 용의자들에 대해서는 강경한 조처가 취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실종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