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미드필더 주세종이 15일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인천 유나이티드를 불러 가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홈경기에서 적진을 드리블로 돌파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FC서울이 인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병역의 의무를 끝내고 복귀한 서울 미드필더 주세종이 ‘전역 축포’를 터뜨렸다.

서울은 15일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인천을 불러 가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홈경기에서 0-1로 뒤처진 후반전에 세 골을 몰아쳐 3대 1로 승리했다. 4경기 무승(2무 2패)의 늪에서 탈출, 올 시즌 승점 50점 고지를 밟은 세 번째 팀이 됐다. 중간 전적 14승 8무 7패(승점 50)로 3위다.

서울은 전반 25분 인천 공격수 김호남에게 선제골을 얻어맞은 뒤 좀처럼 전세를 뒤집지 못했다. 답답한 흐름을 깬 ‘해결사’는 K리그2 아산 무궁화에서 병역의 의무를 이행하고 최근 전역해 이날 서울 복귀전을 가진 주세종이었다.

상대 페널티박스 아크 정면에 있던 주세종은 동료 공격수 박주영으로부터 넘겨받은 백패스를 왼발로 낮게 차 골망을 흔들었다.

만회골을 어시스트한 박주영은 후반 23분 동료 미드필더 고요한이 얻어낸 페널티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골을 넣었다. 서울은 후반 45분 미드필더 정원진의 쐐기골로 두 골차 완승을 마무리했다. 박주영은 이 골도 어시스트했다. 1골 2어시스트로 모든 득점에 직접적으로 관여했다.

서울을 괴롭혔던 4경기 무승은 인천에 넘어갔다. 인천은 최근 2무 2패로 부진해 K리그1 12개 팀 중 11위에 머물렀다. 중간 전적 4승 8무 17패(승점 20)로, 최하위 제주 유나이티드(3승 10무 16패·승점 19)를 승점 1점 차이로 겨우 앞지르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