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모씨가 16일 새벽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뒤 구치소로 향하는 호송차에 타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16일 새벽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6)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조씨에 대해 자본시장법위반(부정거래, 허위공시), 특경법위반(횡령, 배임),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검찰이 조 장관 관련 수사에 착수한 이후 조 장관 친인척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조씨는 조 장관 아내와 자녀 등 친인척 6명이 14억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를 운용하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실질적 대표이사로 활동했던 인물이다. 막역한 사이인 이상훈 코링크PE 대표와 함께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검찰 수사를 앞두고 도피성 출국을 한 상태에서 코링크PE 측의 투자를 받은 가로등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의 최태식 대표에게 사실과 다른 진술을 하도록 지시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약 3주간 해외에 머물던 조씨는 지난 14일 새벽 괌에서 귀국, 인천국제공항에서 검찰에 체포됐다. 조씨는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코링크PE의 자금흐름이 조금씩 공개되자 최 대표와 “같이 죽는 케이스” “조 후보자가 낙마해야 하는 상황” “이해충돌 문제가 생긴다”는 등의 우려 섞인 대화를 나눈 것으로도 드러났다. 검찰은 조씨를 체포한 뒤 연이틀 소환 조사를 벌였다가 이날 새벽 체포영장의 효력이 다할 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주식 전문가로 활약한 조씨는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투자 경위부터 코링크PE 주변 회사들의 성장까지 여러 자금흐름을 설명해줄 핵심 인물로도 꼽힌다. 조 장관 측은 그간 조씨가 코링크PE 운영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입장이었지만 공개된 녹취록이나 금융투자업계의 증언은 조씨가 실질적인 대표였다는 것이었다. 검찰이 앞서 청구한 이 대표와 최 대표의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된 근거 가운데에는 둘의 역할이 ‘종된 역할’에 머물렀다는 지적도 있었다. 사실상 사모펀드를 둘러싼 불법행위의 ‘주범’은 조씨로 지목된 셈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모습. 윤성호 기자

검찰은 조씨가 웰스씨앤티 측으로부터 2차례에 걸쳐 수표 10억3000만원을 건네받은 뒤 서울 명동 사채시장에서 현금화한 정황을 포착하고 용처를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씨의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조 장관 측이 사모펀드의 투자와 운영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출자자가 모두 친인척인 것을 넘어서 펀드 운영에 지시나 개입까지 이뤄졌다면, 공직자윤리법이 금지한 직접 주식투자를 사모펀드의 형식으로 행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검찰은 조 장관의 처남 정모씨도 15일 소환, 16일 새벽까지 강도 높게 조사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