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추 트레인’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7)가 ‘4출루 경기’를 작성했다.

추신수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홈 경기에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3타수 3안타에다 몸에 맞는 공 1개를 추가하며 ‘4출루’에 성공했다.

이로써 추신수는 9경기 연속 출루, 3경기 연속 멀티 출루를 기록했다. 특히 전날 오클랜드전에서 3출루를 기록한 데 이어 이날도 멀티출루에 성공하며 이틀 동안 무려 7번의 출루를 기록했다.

추신수의 타율은 530타수 142안타로 0.264에서 0.268로 상승했고, 출루율은 0.365에서 0.370으로 올라갔다.

추신수는 1회말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해 첫 번째 출루에 성공했다. 상대 선발 숀 마네아가 던진 시속 146㎞ 패스트볼에 허리를 맞고 1루로 걸어 나갔다.

3회말 1사 상황에선 바깥쪽 슬라이더를 공략해 중전 안타를 뽑아냈다. 0-5로 뒤진 6회말에는 선두 타자로 나와 유격수 내야 안타를 때려냈다.

추신수는 8회말 무사 2루에서 상대 팀 바뀐 투수 헤수스 루사르도를 상대로 좌전 안타를 뽑아내며 전 타석 출루를 이어갔다.

추신수는 상대 투수의 연속 폭투로 3루까지 진출했지만, 후속 타선의 침묵으로 득점을 기록하진 못했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맹활약에도 1대 6으로 패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