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배우 왕지혜가 비연예인 남자친구와 이달 결혼식을 올린다.

왕지혜 측 관계자는 16일 “왕지혜가 이달 29일 서울 모처에서 비연예인 예비 신랑과 결혼한다”고 스포츠 조선에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은 1년이라는 시간 동안 서로에 대한 사랑과 신뢰를 쌓아온 끝에 평생을 함께하기로 했다”며 “비연예인인 예비 신랑과 양가 가족을 배려해 예식은 가족, 친지를 비롯한 가까운 지인들만 모시고 소규모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 가정을 이루게 된 왕지혜의 앞날에 따뜻한 축복을 보내주시기 바라며, 왕지혜는 앞으로 배우로서 더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왕지혜의 예비신랑은 연하로, 1년여간 교제해왔다고 한다. 왕지혜는 추석 연휴에 앞서 청첩장을 돌리며 결혼 소식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왕지혜는 2001년 잡지모델로 데뷔, 2003년 MBC 드라마 ‘1%의 어떤 것’을 통해 연기자로 변신했다. 이후 드라마 ‘친구, 우리들의 전설’ ‘보스를 지켜라’ ‘총각네 야채가게’ 등에서 활약했다.

온라인뉴스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