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왼쪽) 바른미래당 의원과 조국 법무부 장관.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6일 “조국 가족의 인질범은 바로 조국 자신”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유시민 작가, 똑똑한 분이 이상해졌다. 조국 가족이 인질로 잡혔다는데, 인질범이 누군지는 밝히지 않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최근 공개 발언을 비꼰 것이다.

유 이사장은 유튜브 채널 ‘딴지방송국’이 지난 14일 공개한 방송에 출연해 “동양대 (표창장 관련 의혹) 건 전체가 조국을 압박해서 스스로 사퇴하게 만들기 위한 작업”이라며 “조국에게는 문제가 생길 수가 없어 주저앉히는 방법은 가족을 인질로 잡는 것이다. 가족 인질극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이에 하 의원은 “정작 막장 가족 인질극의 주범은 검찰이나 언론이 아니고 조국 그 자신”이라며 “조국은 인사청문회에서 ‘모른다’ ‘아니다’ ‘안 했다’며 모든 책임을 가족들에게 떠넘겼다”고 응수했다.

또 “조국 자신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해 가족을 희생양으로 삼은 것이다. 자신이 살기 위해 부인을, 동생을, 조카를 죄인 만든 것”이라며 “그것이 우리 국민이 조국에게 더 크게 분노하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뉴시스

하 의원은 “그런데 대통령도 그렇고 유 작가도 이런 사실 뻔히 알면서도 조국 앞에만 서면 비정상이 된다. 조국 주연의 막장 가족 인질극에 조연으로라도 참여하고 싶은가 보다”라는 지적도 했다.

이어 “우리 국민도 조국의 가족 인질극을 더이상 보고 싶지 않다. 지긋지긋한 막장 인질극 끝내고 싶다면 ‘조국파면 투쟁’에 유 작가도 동참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