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오는 2021년 10월 울산에서 열리는 ‘제102회 전국체육대회’를 앞두고 문수스쿼시경기장을 증·개축한다고 16일 밝혔다.

울산시에 따르면 현재 문수스쿼시경기장은 울산체육공원 내에 연면적 883㎡, 지상 1층, 코트 5면(단식 4면, 복식 1면) 규모다.

현재 22개 강좌에 일평균 200여 명, 연평균 8만명이 이용하고 있다.

시는 사업비 40억원을 들여 ‘증축’과 ‘보수’(기존 시설)로 구분해 9월 설계용역을 거쳐 2020년 2월 착공, 11월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증축은 연면적 1200㎡, 코트 4면(투시형 1면, 가변형 3면), 관람석 300석 규모다.

공사가 끝나면 연면적 2083㎡, 코트 9면, 관람석 등 국제 기준 스쿼시 경기장의 면모를 갖추게 된다.

전경술 문화관광체육국장은 “2021년 전국체육대회뿐만 아니라 향후 아시아국제스쿼시대회 및 전국스쿼시선수권공인대회 유치 등 전문체육 활동 및 육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16년 만에 울산에서 열리는 2021년 전국체육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