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에인절스 간판 타자 마이크 트라웃(28)이 부상으로 시즌 아웃되면서 홈런왕 경쟁에서 밀려나게 됐다.

MLB닷컴은 16일(한국시간) “트라웃이 오른발의 모턴 신경종 제거 수술을 받을 예정”이라며 “트라웃의 2019시즌이 끝났다”고 보도했다.

트라웃은 발 통증을 호소하며 지난 7일을 끝으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고 있었다.

브래드 아스머스 에인절스 감독은 “경기할 때뿐 아니라 클럽하우스에서 편한 신발을 신고 걸을 때도 아프다”고 밝혔다.

트라웃은 동결절제 치료를 받기도 했지만, 계속 불편함을 호소했고 결국 검사 결과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에인절스의 외야수 트라우트는 8차례 올스타에 선정되고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에 2번 선정된 바 있다.

올 시즌에는 타율 0.291, 45홈런, 104타점, 110득점을 기록 중이었다. 특히 개인 한 시즌 최다 홈런을 경신해 나가며 홈런왕 타이틀과 개인 3번째 아메리칸리그 MVP에 다가서고 있었다.

트라웃은 아메리칸리그에서 가장 많은 홈런을 기록 중이고, 메이저리그 전체에서도 공동 선두인 피트 알론소(뉴욕 메츠)와 에우헤니오 수아레스(신시내티 레즈·이상 47홈런)를 이어 3위를 달리고 있었다.

앞서 지난 11일에는 내셔널리그 MVP와 홈런왕에 도전하던 크리스천 옐리치(밀워키 브루어스)가 경기 중 파울 타구에 오른 무릎을 맞아 골절상을 입고 시즌 아웃됐다.

옐리치는 44홈런-30도루를 기록 중이어서 메이저리그 사상 첫 50홈런-30도루 대기록 작성을 앞두고 있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