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삭발을 하기로 했다. 앞서 조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차원에서 같은 당 박인숙 의원과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삭발을 감행한 바 있다.

당은 입장문을 통해 “황 대표가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를 위해 이날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투쟁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삭발을 하겠다는 계획을 직접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