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 관제 시스템과 배터리 충전 현황과 주행 가능 거리, 차량 고장 안내 등 전기버스의 주요 기능이 나타난 실시간 모니터링 화면이 연동된 모습.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KT와 협업해 전기버스 전용 원격 관제 시스템을 선보인다. 전기버스 전용 원격 관제 시스템은 올해 서울시가 도입하는 전기버스에 시범 장착되고 추후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전기버스의 배터리 충전 현황, 실시간 차량 위치 조회, 차량 운행 정보 등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 및 관리가 가능한 전기버스 전용 원격 관제 시스템을 개발하고 올해부터 적용한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차는 원격 관제 시스템을 통해 효율적인 배차 및 경로 안내, 차량 고장 안내, 법규 위반 예방 등이 가능하도록 했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전기버스 관리와 실시간 안전 운전 유도 효과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가 KT와 커넥티드카 플랫폼 기술 협업을 통해 개발한 이번 원격 관제 시스템은 전기버스 전용 전기차 관제, 위치 관제, 디지털 운행 기록계(DTG) 관제 등 다양한 기능을 마련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자동차의 전기버스 '일렉시티'. 현대차 제공

전기버스 전용으로 마련된 ‘전기차 관제’는 전기버스의 배터리 충전 현황, 배터리 상태, 주행 가능 거리 등 전기버스의 주요 기능을 관제 시스템에 연동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했다. 차고지에서 통합적으로 차량 관리를 할 수 있도록 차량별 종합 정보가 제공된다.

‘위치 관제’는 유·무선 통신망으로 획득한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실시간 차량 위치 조회, 배차 시간 조정, 사고 발생 위치 확인 등을 가능토록 한다.

‘디지털 운행 기록계 관제’는 실시간 차량 관제 및 운행 정보 분석을 통해 친환경 경제 운전, 안전운전 습관을 유도해 업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는 원격 관제 시스템을 현재 서울에서 운행 중인 전기버스 14대를 포함해 올해 서울시에 도입되는 전기버스 차량 전량에 시범 장착하고 이를 사양화해 전국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기버스 운전자와 이용객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전기버스를 만들기 위해 이같은 원격 관제 시스템을 마련했다”면서 “앞으로도 전기버스의 활성화를 위해 다방면에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