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대 세터 김명관(가운데)이 16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9-2020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한국전력의 지명을 받은 뒤 장병철(왼쪽) 감독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신 세터’ 김명관(22·경기대)이 2019-2020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한국전력에 입단했다.

김명관은 16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KOVO 남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한국전력의 지명을 받았다. 한국전력은 지난 시즌 V리그 남자부를 7개 팀 중 최하위에 머물러 1순위 지명권 추첨에서 50%의 높은 확률을 부여받았다. 1순위 지명권을 얻자마자 김명관을 선택했다.

김명관은 대학부 ‘최대어’였다. 2016년 20세 이하(U-20) 청소년 국가대표 출신으로, 새 시즌 V리그에서 곧바로 경기에 투입할 수 있는 ‘즉시 전력감’으로 평가됐다. 정교한 토스워크로 공수를 연결하면서도 신장 194.5㎝의 높은 키로 직접 공격에 가담할 수 있다.

세터가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1순위로 지목을 받은 것은 2016-2017시즌에 KB손해보험으로 입단했던 황택의에 이어 V리그 사상 두 번째다. 지난 시즌 4승 32패로 부진했던 한국전력은 지난 5월 외국인 드래프트에서 영입한 ‘거포’ 가빈 슈미트(캐나다)에 김명관까지 잡아 새 시즌 순위 반등을 노릴 수 있게 됐다.

우리나라로 귀화를 신청한 홍콩 센터 알렉스(경희대)는 대한항공 유니폼을 입었다. 6순위 지명권을 얻은 대한항공은 1라운드에서 알렉스를 지목했다. 알렉스는 대한민국배구협회의 ‘우수 외국인 체육 분야 인재’로 선정돼 대한체육회에 특별귀화 대상자로 올랐다.

신인 드래프트 참가자 43명 중 프로팀으로 입단한 선수는 수련선수를 포함해 30명이다. V리그 남자부 신인 연봉은 1라운드부터 4라운드까지 4000만원, 수련선수는 2400만원으로 동일하다. 다만 입단금은 지명 순위에 따라 다르다. 최대 금액은 1라운드 1~2순위의 1억6000만원, 최저 금액은 3라운드 1500만원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