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식에 대해 "충정은 이해하지만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박지원 의원(대안정치연대)이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며 16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삭발을 하겠다고 밝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삭발 충정은 이해하지만 하지 않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황교안 대표의 광화문 삭발에 대한 기자들 문의가 많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는 “21세기 국민들은 구태정치보다는 새로운 정치를 바란다”며 “야당의 가장 강력한 투쟁 장소인 국회에서 조국 사태, 민생경제, 청년실업, 외교, 대북 문제 등을 추궁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제1야당의 모습을 원한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또 “한국당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칭찬하면 오히려 마이너스 요인으로 나타난다”며 “조용히 검찰수사를 기다리고 패스트트랙 수사에도 협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조국 장관 파면을 촉구하는 삭발 투쟁을 할 예정이다. 앞서 한국당에서는 지난 11일 박인숙 의원이 조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삭발식을 가졌다.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 페이스북 캡처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