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삭발투쟁을 예고하자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언급했다.

정 전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에 황 대표의 삭발 예고 기사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황교안이 머리를 깎는다고?”라는 제목의 짧은 글을 게재했다.

뉴시스, 정청래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가출’과 ‘출가’의 차이를 설명하며 “가출은 집을 나간 지 얼마되지 않아 집에 돌아오고, 출가는 집을 떠나 오랫동안 집에 돌아오지 않는다”고 썼다.

이어 “황 대표가 출가 목적은 아닐테고 잠시의 일탈이겠지만 머리 깎고 돌아다니는 사람들이 많겠다”며 “그럼 나경원은?”이라고 반문했다.

앞서 이날 한국당은 “황 대표가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를 위해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투쟁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같은 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삭발 계획을 직접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