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제공

밴쿠버 타이탄즈와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오버워치 리그’의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다.

두 팀은 오는 3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웰스 파고 센터에서 오버워치 리그 2019시즌의 그랜드 파이널 경기를 치른다. 그랜드 파이널은 한 시즌을 총망라하는 결승전과 같은 무대다. 우승팀은 110만 달러(약 13억원)를, 준우승팀은 60만 달러(약 7억원)를 거머쥔다.

올해 오버워치 리그에 처음 참가한 ‘신생팀’ 밴쿠버의 기세가 눈부시다. 밴쿠버는 플레이오프에서 3전 전승을 거둬 그랜드 파이널에 선착했다. 서울 다이너스티, LA 글래디에이터즈, 뉴욕 엑셀시어를 순서대로 눌렀다.

샌프란시스코는 뒷심을 발휘했다. 이들은 플레이오프 첫 경기에서 애틀랜타 레인에 져 패자조로 떨어졌다. 그러나 이후 런던 스핏파이어와 LA 글래디에이터즈, 항저우 스파크, 뉴욕을 내리 꺾어 지옥에서 생환했다.

올해 정규 시즌 동안 가장 빼어난 활약을 펼쳤던 두 팀이다. 이미 스테이지1과 스테이지2 플레이오프 결승에서 맞붙었던 전력이 있다. 스테이지1은 밴쿠버가, 스테이지2는 샌프란시스코가 각각 이겼다. 샌프란시스코에는 정규 시즌 MVP ‘시나트라’ 제이 원이 버티고 있다. 밴쿠버는 신인왕 수상자 ‘학살’ 김효종을 앞세운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