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에 무단으로 침입한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6일 이 전 대통령 자택에 무단으로 들어간 엄모(60)씨를 주거 침입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엄씨는 이날 오전 10시55분경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이 전 대통령 자택에 허락없이 들어갔다. 그는 정문을 통과한 뒤 자택 내부까지 침입했다. 하지만 건물 안으로 진입하기 직전 경호원에게 잡혔다.

엄씨는 체포 후 “사업을 하다 피해를 입어 호소하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위협할 물건이나 위험한 물질은 소지하지 않은 상태였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동기를 파악하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