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남성이 쇼핑백에 구멍을 뚫고 카메라를 숨겨 여성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해 경찰에 붙잡혔다. 뉴시스

쇼핑백에 구멍을 뚫고 그 안쪽에 휴대전화를 부착해 여성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30대 남성 A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전날 오후 4시30분쯤 “한 남자가 구멍 뚫린 쇼핑백을 갖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A씨를 체포했다. 조사결과 A씨의 휴대전화에는 여성 신체가 담긴 사진이 여러 장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구멍 낸 쇼핑백 안에 휴대전화를 테이프로 고정해 지나가는 여성들을 몰래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휴대전화 분석과 진술 등을 토대로 불법 촬영한 사진이 추가로 있는지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