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CI. CJ대한통운 제공

프로골퍼 임성재(21) 선수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사상 아시아 최초로 신인상을 수상하면서 후원사인 CJ대한통운이 글로벌 스포츠 마케팅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CJ대한통운은 회사가 후원하는 프로골퍼 임성재 선수가 PGA 투어 사상 아시아 최초로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임성재 선수는 2018-2019 시즌 한국 선수 중에는 물론 신인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투어 챔피언십까지 진출했으며 2019-2020 새 시즌의 강력한 우승후보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CJ대한통운이 후원하는 프로골퍼 임성재 선수. CJ대한통운 제공

임성재 선수의 선전으로 CJ대한통운은 전세계 226개국 10억 가구 이상의 시청자들에게 브랜드를 노출하며 최대 200억원 이상의 파급효과를 거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지난해 미국 물류기업 DSC 등을 인수하며 글로벌 물류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CJ대한통운의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글로벌 톱5 종합물류기업’ 도약을 추진 중인 CJ대한통운은 글로벌 시장을 향한 기업의 도전정신에 어울리고 세계적인 수준에 걸맞는 스포츠 마케팅을 추진하는 차원에서 세계 골프무대에 도전하는 한국 남자골퍼들을 후원하기 시작했다”면서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서 단번에 브랜드 인지도를 끌어올리는 데 과감한 스포츠 마케팅이 큰 성과를 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