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연합뉴스 제공

가수 유승준이 SBS ‘본격연예 한밤’과의 인터뷰를 통해 17년 전 병역 논란에 관해 이야기한다.

유승준은 17년 전 군대에 가지 않은 것에 대해 “내가 군대에 가겠다고 내 입으로 솔직히 이야기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때 기억을 더듬어 보면 방송 일이 끝나고 집 앞에서 아는 기자와 만났는데 ‘승준아, 너 이제 나이도 찼는데 군대 가야지’ 해서 ‘네, 가게 되면 가야죠’라고 아무 생각 없이 말했다”고 말했다.

유승준. 유승준 인스타그램 캡처

그러면서 “그러자 기자가 ‘해병대 가면 넌 몸도 체격도 좋으니 좋겠다’고 해서 ‘아무거나 괜찮습니다’라고 답했다. 그리고 헤어졌는데 바로 다음 날 스포츠 신문 1면에 ‘유승준 자원입대하겠다’는 기사가 났다”고 덧붙였다.

이에 제작진은 “분명 신검까지 하고 방송을 통해 수차례 이야기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최근 비자발급 거부 위법 여부에 관한 대법원 파기 환송심을 앞둔 것에 대해 “세금을 덜 내기 위해 한국 비자를 신청하는 것 아닌가. 관광 비자로 들어와도 되는데 왜 F4 비자를 고집하나”라고 질문했다.

이와 같은 질문들의 해명은 오는 17일 오후 8시55분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