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부진을 겪고 있는 LG디스플레이가 최고경영자(CEO) 교체라는 초강수를 뒀다. 인적쇄신을 통해 조직 분위기를 추스르고 재도약하자는 의지로 풀이된다.

LG디스플레이는 16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새 CEO에 정호영 LG화학 사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지난 8년간 LG디스플레이를 이끌었던 한상범 부회장은 최근 실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용퇴 의사를 밝혔고, 이사회가 이를 수용하면서 전격적으로 CEO 교체가 이뤄졌다. 정 사장은 17일부터 집행임원으로 업무를 시작하며, 내년 3월 주총과 이사회를 통해 대표이사로 선임되는 절차를 밟게 될 예정이다.

연말 정기 인사를 앞두고 CEO를 교체한 것은 새 CEO에게 조직을 정비하고 내년 사업 계획을 수립할 시간을 주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LG디스플레이는 “책임경영과 성과주의라는 LG의 인사원칙을 반영하고, 새로운 사령탑을 중심으로 사업전략을 재정비하는 한편, 조직분위기를 쇄신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기를 바라는 한 부회장의 뜻을 존중해 사퇴의사를 이사회가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정 사장은 LG전자 영국 법인장을 거쳐 주요 계열사에서 최고재무책임자(CFO) 및 최고운영책임자(COO) 등을 역임했다. 특히 2008년부터 6년 동안 LG디스플레이 CFO로 재직하며 사업전략과 살림살이를 책임진 바 있어, 디스플레이 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깊다는 평을 받고 있다.

자진 사퇴를 선택한 한 부회장은 LG디스플레이 발전에 큰 기여를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2년 LG디스플레이 CEO로 취임한 후 그해 2분기부터 2017년 4분기까지 23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하며 LG디스플레이가 글로벌 일등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크게 공헌했다.

또 LG디스플레이 사업 구조를 LCD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전환하는 결정을 내리고, LG디스플레이가 TV용 대형 OLED 시장을 개척하는데 공을 세웠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 부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지만, 내년 3월 정기주주총회까지는 대표이사직을 유지한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