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LG화학 부회장(왼쪽)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각사 제공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최고경영(CEO)들이 양사의 소송전이 불거진 후 첫 회동을 가졌지만 분위기는 냉랭했다. 일각에선 그룹 총수끼리 만남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현실화되기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16일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은 이날 오전 만남을 가졌다. 전기자동차 배터리를 둘러싸고 양사가 소송전을 벌인 이후 첫 만남이다. 하지만 이번 만남의 별다른 성과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과와 재발 방지, 피해배상 논의를 요구하는 LG화학과 이를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SK이노베이션의 입장차만 확인한 셈이다.

회동이 이뤄지기까지 양사 간 진통이 있었지만 산업통상자원부가 중재에 나서며 무사히 성사됐다는 평가다. 그동안 SK이노베이션 측은 대화를 통한 해결 노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해왔다. 반면 LG화학은 대화보다 소송을 통해 명확하게 시비를 가려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했다. LG화학은 이날 “첫 만남이 있기까지 산자부의 노력이 있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다만 이번 회동에 산자부가 직접 나서지는 않았다. 당초 정부가 중재자로서 삼자대면을 할 것이란 관측도 나왔지만 민간 기업의 소송전에 정부가 개입하는 것이 부담스러웠던 것으로 보인다.

양사 CEO가 향후 재차 만남을 가질지 여부도 관심사다. SK이노베이션 측은 “만남 자체로 의미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번 만남에서 애초에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길 바라진 않았다는 분위기다. 대화의 물꼬를 튼만큼 앞으로의 협상과 문제 해결 노력에 힘을 쏟아야 한다는 것이다.

양사 그룹 총수인 구광모 LG 회장과 최태원 SK 회장이 만나야 문제 해결에 진척이 있을 것이란 전망도 있지만 이는 성사될 가능성이 낮아 보인다. LG화학 측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제기되는 소송만 10년 새 600건이 넘을 정도로 글로벌 기업들의 소송전은 비일비재한 일”이라며 “총수들이 모이는 것 자체가 오히려 감정싸움으로 내비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배터리 업계 자체가 그동안 정부의 혜택과 지원을 받으며 성장한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갈등 해결 노력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두 회사의 갈등은 갈수록 깊어지는 모양새다. 지난 4월 LG화학은 직원 76명이 SK이노베이션으로 이직하는 과정에서 영업비밀이 유출됐다며 ITC와 미국 델라웨어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30일 LG화학을 특허 침해 혐의로 ITC와 연방법원에 제소키로 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