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지난 4월 언쟁을 벌인 적이 있음을 인정했다.

1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강 장관은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당시 김 차장과 다툰 적이 있지 않느냐’는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부인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이어 “김 차장이 당시 외교부 직원을 불러다 혼내고 두 분이 영어로 싸웠다는 얘기도 있다”고 말했다.

외교가에 따르면 강 장관과 김 차장은 외교부가 작성한 문건을 놓고 충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장이 문건에 사용된 표현 등을 문제 삼으며 강 장관 앞에서 외교부 당국자를 나무라자 강 장관이 “우리 직원들에게 소리치지 말라”고 맞받았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김 차장이 “It's my style(이게 내 방식)”이라고 하면서 두 사람은 영어로도 언쟁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은 지난해 말에도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일부 언론 보도의 출처로 외교부를 지목하며 보안 조사를 강행하려 하자 “청와대도 같이 조사하자”고 주장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마찰을 빚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와 외교부가 특정 외교 사안을 놓고 갈등할 수는 있지만, 외교수장이 청와대 고위 인사와의 갈등을 국회에서 공개적으로 인정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두 사람 간 앙금이 여전히 남아 있는 상태에서 청와대의 간섭과 통제에 대한 외교부의 불만이 표출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외통위에서 강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중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평양 방문과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하는 친서를 보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미국 측으로부터 설명을 듣지 못해 별도로 확인해 드릴 사항이 없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김 위원장이 이달 하순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기는 어렵다”면서도 “그런 조짐은 전혀 포착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이날 외교부는 주유엔대사에 조현 전 외교부 1차관을 내정했다. 외시 13회인 조 내정자는 통상·군축 등 다양한 분야의 다자외교에 오랫동안 몸담은 직업 외교 관료로 통상기구과장과 주유엔대표부 차석대사, 본부 다자외교 조정관 등을 역임했다. 주뉴욕총영사에는 장원삼 한미방위비분담협상 대표가, 주요코하마총영사에는 윤희찬 여권과장이 내정됐다.

최승욱 손재호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