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6일 ‘고교 무상교육 일반고 현장방문 간담회’를 위해 서울 관악구 당곡고등학교를 방문했다. 이번 간담회에선 학부모, 학교 및 교육청 관계자가 참석하여 올해 2학기부터 본격 시행되는 고교 무상교육의 실질적 체감효과 등에 대한 논의를 나눴다.




한편 유 부총리는 이날 대학 입시 제도 개편과 관련해 “큰 틀에서 교육체제 전반의 전환 방향을 만들어야 할 때”라며 “당장 단기적인 처방이 필요한 부분은 제도를 개선하겠지만 보다 근본적으로 고민하고 대안을 마련하려고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또 학생부종합전형 개선 방안에 대해선 “(학종의) 개념이 바뀌어야 한다”면서 “(국민이 학종에) 불공정한 요소가 있다는 생각을 많이 하는 만큼 제도적으로 부정적인 요소는 덜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설희 인턴기자. 연합뉴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