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현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삭발했다. 그는 “저의 투쟁은 결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제1 야당 대표의 삭발 투쟁은 처음 있는 일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식을 진행했다. 그는 “오늘 참 비통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과 조국의 사법 유린 폭거가 더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의 고통을 외면하고, 국민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고 있다”며 “범죄자 조국은 자신과 일가의 비리,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 사법농단을 서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권현구 기자

황 대표는 “저는 제1야당 대표이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저의 뜻과 의지를 삭발로 다짐하고자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마시라.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 검찰 수사를 받으라”고 촉구했다.

그는 “국민 여러분께 간곡히 호소드린다”면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들께서 함께 싸워주셔야 한다. 지금은 싸우는 게 이기는 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 “저 황교안, 대한민국을 지키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했다.

애국가가 흐르는 가운데 진행된 삭발식을 지켜보던 일부 의원들과 당직자들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황 대표는 이후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 20여명과 함께 밤늦게까지 연좌 농성을 벌였다.

문 대통령은 황 대표의 삭발 예고에 강기정 정무수석을 삭발식 현장으로 보내 ‘염려와 걱정’의 메시지와 함께 “삭발을 재고해 달라”는 뜻을 전했다. 황 대표가 “조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고 하자 강 수석은 “잘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