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졸업 이후 첫 직장을 구하는데 걸리는 기간이 평균 10.8개월이라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연합뉴스

국내 청년들이 졸업 후 첫 취업까지 평균 1년 가까이 걸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6일 한국노동연구원 발행 ‘노동리뷰 9월호’에 실린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5월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청년층 부가조사’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청년 졸업자(15~29세)의 첫 취업에 걸리는 기간은 평균 10.8개월로 나타났다.

그러나 학력별로 편차가 컸다. 고졸 이하의 청년들이 첫 직장을 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15.8개월로 전문대 졸(8.2개월)이나 대졸(7.8개월)에 비해 훨씬 길었다.

대학 이상 졸업자라도 전공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보건·복지 전공자가 첫 취업을 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5.1개월로 가장 짧았고, 정보통신기술(5.8개월)과 경영·행정·법학(7.3개월) 전공이 그 뒤를 이었다.

첫 취업에 가장 긴 시간이 걸리는 전공은 농림어업·수의학(16.1개월)이었다. 자연과학·수학·통계학(10.1개월), 사회과학·언론·정보학(9.3개월) 전공도 첫 취업에 상대적으로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