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일렉트릭 로고.

현대중공업그룹의 전력기기 제조업체인 현대일렉트릭이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한다.

현대일렉트릭은 16일 이사회를 열고 유상증자와 자산매각을 각각 1500억원 규모로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상증자는 기존 주주를 대상으로 한 구주주 청약 후 일반 공모방식으로 진행되며 할인율은 20%로 적용된다. 발행하는 신주는 1569만주, 예정 발행가는 주당 9560원이며 오는 12월 17일 납입 예정이다.

또 용인 마북리연구소 부지 매각에 이어 울산공장 내 선실공장 부지를 매각하는 등 추가적인 자산매각을 통해 약 1500억원의 자금을 확보할 방침이다.

이렇게 마련된 자금은 차입금 상환 등 재무구조 개선에 사용하고 일부는 연구개발(R&D)과 시설 투자에 쓸 예정이다. 이러한 계획을 통해 현대일렉트릭은 부채 비율을 100%대로 낮춰 금융시장에서 신뢰를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부서 통폐합과 임원 축소, 유휴인력 감축 등 고강도 구조조정도 진행될 예정이다. 영업·R&D·경영 등 6개 본부 체제를 없애고, 부문도 현재 20개를 4개로 대폭 축소한다. 전 임원에게 일괄 사직서를 받고 조직 개편을 마무리한 뒤 재신임 절차를 거쳐 임원 40% 정도를 줄일 방침이다.

정명림 현대일렉트릭 대표는 “지난 1년 동안 가능한 현 상태를 유지하면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국내·외 시황 악화가 지속하면서 고강도 자구계획을 추진하게 됐다”며 “자구노력은 회사를 안정화하고 재도약을 위한 기틀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일렉트릭은 주력 사업인 전력기기 시장의 침체와 주요 수출 시장인 중동에서 부진이 이어지면서 지난해 1600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올해도 3분기 연속 영업손실을 기록해 연간 1000억원대의 적자가 예상된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