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포천시에서 인도 출신 외국인 근로자들이 집단 난투극을 벌였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10시쯤 인도 국적 A씨 등 인도 출신 근로자 8명이 종교 행사 후 포천의 한 공장에서 또 다른 인도인 근로자 3명과 둔기 등을 휘두르며 싸움을 벌여 경찰이 출동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이들의 신원을 파악하고 귀가 조치했다. 사건에 연루된 근로자들은 모두 인도 국적으로 합법적으로 국내 체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 등은 과거 해당 공장에서 근무하며 빚어졌던 갈등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관련자들을 불러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포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