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종학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가 자녀 입시부정 의혹으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검찰에 고발된 것과 관련, ‘조국 딸 논란’의 물타기가 아니라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주문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과 우종학 서울대 교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부터). 연합 및 페이스북 캡처

우 교수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들의 대학 입시부정 의혹을 받는 나 원내대표와 딸의 대입 당시 심사를 맡았던 성신여대 교수가 시민단체에 의해 검찰에 고발됐다는 기사를 올리고 “나경원 의원 아들 논란이 조국 장관 딸의 논란에 물타기라는 주장이 있지만 제가 보기에는 물에다가 물을 타면 그냥 H2O(물)”라고 적었다.

즉 두 문제는 서로 다른 사안이니 각자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지면 된다는 것이다.

그는 “조국 장관 딸의 1저자 문제는 그 문제대로 제대로 수사하고 나 의원 아들 1저자 문제는 이 문제대로 제대로 수사가 이뤄지길 바라는 게 중립적인 입장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나 원내대표 자녀 입시부정 의혹 건에 대한 검찰이 어떻게 수사하고, 언론이 어떻게 보도하고, 서울대 총학생회 등 시민들이 어떻게 대응하느냐도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교수는 “조국 딸의 1저자 논란 때처럼 검찰이 바로 수사에 들어갈까요? 검찰이 특수부에 사건을 배당할까요? 검사는 몇 명이나 배당될까요? 나 의원 부탁으로 빌렸다는 서울대 실험실 등등 압수수색 들어갈까요? 수사과정에서 나온 흥미로운 사실들이 언론에 의해 보도될까요?” 등의 질문을 나열했다. 검찰이 조 장관 딸의 논란 때처럼 나 원내대표 아들의 논란에도 같은 수준의 수사를 벌일지 관심 있게 봐야 한다고 강조한 것이다.


서울대 총학생회가 조 법무부 장관 사퇴 집회를 열지 않기로 한 점을 거론하기도 했다. 우 교수는 “조 장관 딸 논란 때 불의라며 분노하던 학생들이 나 의원 아들 논란을 보며 조 장관만 사퇴하라고 주장하는 게 이중 잣대라고 판단한 때문일까. 아니면 조 장관 의혹이 어느 정도 해소됐기 때문일까”라면서 “정말 궁금하다”고 썼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과 김기태 국제법률전문가협회 상근부회장은 이날 오전 11시 “나 원내대표와 이병우 성신여대 교수를 대상으로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냈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의 딸이 2011년 성신여대 특수교육대학사 전형을 통해 입학하는 과정에서 성신여대 내부에서 아무런 논의과정 없이 갑작스럽고 이례적으로 새 입학전형이 신설됐다”면서 “공정해야 할 심사위원장이 특정 수험생을 합격시킬 목적으로 수험생 신분을 밝힌 것으로 강하게 의심되는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나 원내대표의 아들의 논문 작성과 서울대 실험실 이용 과정에 불법과 특혜 의혹이 없었는지도 철저히 수사해 달라. 미성년자였던 아들의 주도로 볼 수 없고 나 원내대표를 포함한 부모 책임으로 보는 게 상식적인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의혹을 물타기 하려는 것”이라며 정치적 의도로 조작된 의혹이라고 반박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