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항의하며 삭발했다. 제1야당 대표가 삭발을 감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황 대표는 16일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 삭발투쟁식’에 동참했다.


이날 황 대표는 어두운 색 셔츠를 입고 비장한 표정으로 취재진 앞에 섰다. 같은 당 의원들도 참석해 황 대표의 모습을 지켜봤다. 삭발에 앞서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자유대한민국을 지키자”라는 구호를 외쳤다.

이후 황 대표는 마련된 의자에 앉았다. 그의 뒤쪽으로 삭발을 도울 미용사가 등장했고 전동 이발기계를 이용해 황 대표의 왼쪽 부분 머리카락부터 밀었다. 삭발에는 10분이 채 걸리지 않았다.


그는 삭발식이 끝난 후 마이크를 잡고 “비통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문재인 정권의 검경유린과 조국의 사법유린은 더 이상 목도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의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마지막 통첩을 올린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고 외쳤다.

삭발식 이후에는 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이 현장에서 자정까지 투쟁을 이어갈 계획이다.




박민지 기자, 영상=최민석 기자 pm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