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배구대표팀 레프트 이재영이 16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3차전에서 일본에 서브를 넣고 있다. FIVB 홈페이지

‘라바리니호’가 한일전에서 승리했다.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에서 내리 2연패를 당한 뒤 숙적 일본과의 맞대결에서 역전승을 거뒀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랭킹 9위)은 16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3차전에서 일본(6위)에 세트 스코어 3대 1(23-25 25-19 25-22 27-25)로 승리했다. 앞서 중국(2위)과 도미니카공화국(10위)에 모두 져 연패의 늪에 빠졌던 한국은 뒤늦게 첫 승을 챙겨 순위 반등의 동력을 얻었다. 한국과 일본은 나란히 1승 2패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은 이 승리로 ‘잠실 대참사’를 설욕했다. 한국은 지난달 24일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 여자배구 선수권대회 4강전에서 20명 중 11명이 2000년대생 출생자이고 신장 180㎝를 넘는 선수도 희박한 청소년 대표팀급 전력의 일본에 1대 3으로 역전패했다. 이 스코어를 일본의 ‘성인 1군’ 대표팀에 고스란히 돌려줬다. 이날 한일전은 그야말로 짜릿한 역전승이자 통쾌한 설욕전이 됐다.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의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16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3차전에서 일본을 격파한 뒤 환호하고 있다. FIVB 홈페이지

한국은 1세트만 해도 일본의 주포 이시카와 마유(16점)를 저지하지 못하고 범실까지 연발하면서 부진을 이어가는 듯 했다. 하지만 2세트부터 살아난 레프트 이재영(26점)의 공격력과 센터 김수지의 블로킹 벽을 앞세워 일본을 압도했다.

김수지가 6차례 성공한 블로킹에서 한국은 17대 3으로 일본을 압도했다. 신장 180㎝의 세터 이다영이 3개의 블로킹을 보탤 만큼 한국은 수비에서 집념을 발휘했다. 튼튼한 방어는 공격력 상승으로 이어졌다. 두 팀을 통틀어 최다 득점자인 이재영 외에도 주포 김연경(18점)과 라이트 김희진(15점)이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16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일본을 3대 1로 격파한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3차전을 마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FIVB 홈페이지

한국은 오는 18일 러시아와 4차전을 갖는다. 러시아는 한국에 악연을 남긴 팀이다. 지난달 5일 러시아 칼리닌그라드 얀타르니 경기장에서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직행권을 걸고 싸운 세계 예선 E조 3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2대 3으로 역전패했고, 당시 수석코치였던 세르지오 부사토 감독이 뒤늦게 사과한 인종차별 세리머니로 논란을 일으켰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