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당장 북한을 방문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초청을 사실상 거부한 것이어서 이목이 쏠린다.

로이터 통신은 현지시각으로 16일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백악관에서 ‘김 위원장이 평양으로 초청하는 편지를 보내왔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거부하며 “아직 북한을 방문할 준비가 안 돼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AFP통신도 트럼프 대통령이 “아마도 평양을 방문하기엔 적기가 아닐 것”이라며 “아직 갈 길이 남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도 김 위원장과의 관계에 대해 ‘매우 좋다’고 강조하면서 “어느 시점엔가는, 더 나중의 어느 시점에는 그럴 것이다. 그리고 어떤 일이 일어날지에 따라 나는 그(김 위원장) 역시 미국에 오고 싶어 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앞서 김 위원장이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을 평양에서 열자는 내용이 담긴 편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올해 중 어느 시점엔가 김 위원장을 만날 것”이라며 연내 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시사했었다. 이후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장소와 관련해 미국의 수도인 워싱턴DC나 북한의 수도인 평양에서 이뤄질 가능성이 제기됐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말 김 위원장과의 ‘판문점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위원장을 미국으로 초청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는 “곧바로 백악관으로 초청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당시 김 위원장도 “평양에 오시면 세계 정치·외교사에 큰 사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