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세리에A AS로마가 지난 7월부터 펼치고 있는 실종아동찾기 캠페인의 힘으로 벌써 2명의 어린이가 가족의 품에 안겼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17일(한국시간) “케냐에서 실종된 어린이가 AS로마의 실종아동찾기 캠페인 덕분에 발견돼 가족에게 돌아갔다”고 보도했다.

AS로마는 7월부터 미국 실종학대아동센터(NCMEC), 어린이 구호 전화 서비스인 텔레포노 아주로 등과 손잡고 실종아동찾기 캠페인을 시작했다.

AS로마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새로운 선수의 영입을 발표할 때마다 실종아동의 사진과 연락처를 함께 배포하고 있다.

AS로마는 지난달 터키 출신 수비수 메르트 체틴과 5년 계약을 발표하면서 영국 런던에서 실종된 여자 어린이의 사진과 연락처를 공개했고, 이후 여자 어린이가 발견돼 가족을 되찾았다.

또 AS로마는 지난 2일 헨리흐 므히타랸을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에서 임대로 데려오면서 8월에 실종된 케냐 출신 13살 어린이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교롭게도 실종된 케냐 어린이는 므히타랸이 세리에A 데뷔골을 터트렸던 16일에 발견됐다.

AS로마 관계자는 “실종 아동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SNS를 통한 이적 발표의 빠른 전파성을 이용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