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및 거스 히딩크 감독이 지휘하는 중국과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2020년 도쿄올림픽 예선에서 맞붙을 가능성이 생겼다.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해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조 추첨식이 26일 오후 5시(한국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다.

김학범 감독이 사령탑을 맡은 한국은 U-23 챔피언십 포트 배정에서 일본, 북한, 이라크와 같은 2번 포트에 묶였다.

포트 배정은 작년 이 대회 성적을 기준으로 했고, 당시 4위를 차지한 한국은 개최국 태국이 1번 포트에 들어가면서 2번 포트로 밀렸다. 같은 포트 팀끼리 맞붙지 않기 때문에 한국은 일본, 북한, 이라크와 예선 대결을 하지 않는다.

그러나 1번 포트의 베트남, 3번 포트의 중국과는 예선에서 맞닥뜨릴 가능성이 생겼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작년 U-23 챔피언십 결승에 올라 우즈베키스탄에 1대 2로 졌지만 사상 처음으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당시 김봉길 감독이 지휘한 한국은 베트남과 예선 대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지만, 4강에서 우즈베키스탄에 1대 4로 완패했다. 또 3-4위전에서도 카타르에 0대 1로 패했다.

이번 U-23 챔피언십에서는 16개국이 참가해 4개 조로 나눠 조별 리그를 치른 뒤 조 1, 2위가 8강에 오른다. 8강부터 단판 승부로 순위를 가려 최종 3위까지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얻는다.

김학범호로선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따기 위해 박항서호, 히딩크호와 경쟁이 불가피하다. 김 감독은 26일 방콕에서 열리는 조 추첨식에 가지 않고 이민성 코치가 대신 참석한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