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여주인에게 흉기를 휘두르는 남성. 오른쪽 사진은 이를 식당 출입문 쪽에서 지켜보고 있는 경찰관 모습. YTN 캡처

충남 당진의 한 식당에서 50대 남성이 여주인을 상대로 흉기를 휘두르는 데도 경찰이 이를 지켜보기만 해 논란이 되고 있다.

YTN은 지난 11일 당진의 한 식당에서 벌어진 흉기 난동 사건의 CCTV 영상을 16일 공개했다. 영상은 식당 안으로 들어온 남성이 정리 중이던 여주인에게 다가가는 장면으로 시작됐다. 당시 식당 안에 다른 손님은 없었다. 남성은 옷 속에 숨겨둔 돌을 꺼내 여주인에게 수차례 던지더니, 돌연 흉기를 휘둘렀다. 여주인 A씨는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턱과 등 등을 찔렸다.

당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20분쯤 경찰 지구대에 “인근 식당에서 한 남성이 위협을 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관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A씨가 부상을 입어 피를 흘리고 있던 상태였다. 그러나 경찰관은 식당 안에 들어가지 않은 채 현관 쪽에 서 있기만 했다.

경찰관은 남성과 멀찍이 떨어진 상태로 설득을 시도해 남성을 식당 밖으로 나오게 했다. 그러나 밖으로 나온 남성을 제압하지 않고 그대로 내버려 뒀고, 남성이 다시 식당 안으로 뛰어 들어가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A씨 가족은 경찰관의 대처가 미흡했다고 주장하는 중이다. 경찰관이 다급한 신고를 받고도 식당까지 걸어온 점, 무전기를 챙겨오지 않은 점 등도 지적했다. A씨 가족은 “(남성이) 밖에 나갔다가 다시 들어왔는데 조치가 없었고 수갑도 채우지 않은 상태로 10여분을 방치한 게 너무 화가 난다”고 말했다.

남성은 한 달 전 A씨 식당에서 무전취식을 한 뒤 난동을 부려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에 앙심을 품고 찾아와 보복을 한 것이다. A씨는 이 과정에서 살해 협박을 받았고, 이를 경찰에 알렸지만 “순찰을 강화하겠다”는 안내를 들은 게 전부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을 대기발령 조치하고 감찰 조사에 나섰다. 현재 해당 경찰관은 병가를 낸 상태다. 경찰은 이 경찰관의 피해자 보호 조치가 미흡했던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당시 순찰차 2대가 모두 출동을 나간 상태였고, 파출소에 있던 경찰관 혼자 남성을 제압하기 어려웠다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경찰관이) 피부각화증 때문에 평소에 뛰지도 못하고, 피의자를 자극할 우려가 있어서 경고·대화로 설득했던 것이라고 이야기 하고 있다”고 YTN에 말했다.

경찰은 흉기 난동을 벌인 남성을 살인 미수 혐의 등으로 구속하고, 해당 경찰관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징계 여부를 논의할 방침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