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자택을 나서고 있다. 2019.9.17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기소하며 정 교수가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딸 진학에 도움을 주기 위해 임의로 날인했다”고 공소장에 적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확보한 정 교수 공소장에 따르면 검찰은 “(정교수의 딸) 조모씨가 인턴 경험 및 상훈 등 외부활동 등을 주요 평가 요소로 보는 특별전형을 통해 국내외 유명 대학원 등에 진학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자신이 근무하는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임의로 만들어 주기로 했다”고 썼다.

검찰은 또 정 교수가 누군가와 공모해 표창장을 위조했다고 봤다. 공소장에는 “정 교수는 성명불상자 등과 공모해 2012년 9월 7일 동양대에서 총장 표창장 양식과 유사하게 딸 조씨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학교 및 학과, 봉사기간 등을 기재했다”며 “임의로 기재한 표창장 문안을 만든 뒤 총장의 이름 옆에 총장 직인을 임의로 날인했다”고 적시돼있다.

검찰이 정 교수를 기소하며 작성한 공소장 내용은 A4용지 한 장 분량이다. 사문조 위조 혐의에 대해서만 간략하게 기재돼 있다. 사문서 위조 혐의에 대한 공소시효가 임박했던 탓에 해당 혐의에 대해서만 정리해 공소장을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정 교수에 대한 보강 수사를 거쳐 추가 기소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 교수에 대한 소환 조사는 이르면 이번주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사모펀드 불법 투자 의혹’, ‘딸 입시 허위 자료 제출 의혹’에 대한 수사도 진행 중이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