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사고 현장 모습. 연합뉴스 제공

16일 밤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추돌사고가 잇달아 발생해 7명이 다쳤다.

이날 오후 10시36분쯤 경북 영천시 신녕면 부산리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영천 방향으로 향하던 1t 트럭이 차선을 변경하려다가 앞서가던 투싼 승용차를 들이받으면서 추돌사고가 시작됐다. 이후 뒤따르던 그랜저 승용차와 5t 트럭 등 차량 5대가 연쇄 추돌했다. 이 사고로 1t 트럭 운전자를 포함한 4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첫 사고 1시간쯤 뒤인 오후 11시47분쯤 2차 사고가 발생해 도로공사 직원을 포함한 3명이 부상을 당했다. 제네시스 승용차가 1차 사고지점 500m 못간 곳에서 안전조치 중이던 도로공사 순찰차를 발견하지 못해 급제동했고, 뒤따라오던 K5 승용차와 추돌 후 다시 순찰차의 뒷부분을 들이받았다.

경찰은 두 건의 교통사고가 음주운전이 아닌 것으로 보고 운전자들의 진술과 사고 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