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이상순 부부. 뉴시스 제공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에서 이혼에 대한 남다른 견해를 보였다.

1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인 ‘동상이몽2’에서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가수 메이비·윤상현 부부의 집을 방문했다.

메이비는 “결혼 후 육아에 전념하느라 연락을 못 했다. 5년 만에 만났다”고 말했다.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메이비네 삼남매의 모습을 보고 “다복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후 두 부부는 이상순이 준비한 어란파스타로 저녁식사를 하며 이혼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효리는 “얼마 전에 다른 부부를 만나 이혼 이야기를 나눴다. 오빠가 다른 사람 좋아하면 어떡하겠냐. 이혼하겠다, 미워하지는 않겠다. 같이 살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그러면 어쩌겠냐. 난 사랑에 잘 빠지고 금방 잘 나오니까 좀 기다려달라고 하겠다”고 말해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순은 이효리의 발언에 대해 “내가 바람피우면 이혼이지만 자기는 바람피우면 돌아올 테니까 기다려라. 참고 살아라. 그건 무슨 논리인가. 자기는 만나도 난 죽어도 만나지 말라는 거다”라며 응수했다.

메이비는 과거 이효리의 대표곡 ‘텐미닛’을 작사했다. 메이비는 “당시 앨범 프로듀서와의 친분이 있었다. 그분이 ‘한 번 써볼래?’라고 해서 ‘텐미닛’을 쓰게 됐다”며 “이효리와 친해진 건 데뷔한 후다. 같은 스타일리스트라 만날 기회가 있었고, 해외공연 옆자리에 앉아 쌓아둔 얘기를 많이 하며 친해졌다”고 설명했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