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보니 ‘내로남불’ 생각들어…” 최순실의 심경 토로

최순실, ‘수조원대 은닉 재산’ 의혹 제기한 안민석 의원 명예훼손 고소


최순실(63·최서원으로 개명)씨가 자신에 대한 ‘은닉 재산 의혹’을 제기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고소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 수감 중인 ‘비선실세’ 최씨는 17일 오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안 의원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최씨는 변호인을 통해 제출한 고소장에서 “‘독일 검찰이 독일 내 최순실 재산을 추적 중인데 돈세탁 규모가 수조원대’라거나 ‘박정희 전 대통령 사망 이후 재산이 최태민 일가로 흘러 들어가 최씨 재산형성에 기여했다’는 취지의 안 의원 발언은 모두 거짓”이라고 지적했다.

최씨가 제시한 근거는 ‘박영수 특검’의 수사 결과다. 박영수 특검은 수사 결과를 통해 최씨 일가의 재산이 2730억원이며 이 가운데 최씨 소유 재산은 500억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안 의원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최순실 은닉재산은 밝혀진 것만 2조원 또는 10조원” “박 전 대통령이 축적한 재산은 정유라로 승계가 끝났다”고 주장해왔다. 최씨는 이런 주장이 모두 허위라는 입장이다.

최씨는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도입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사실무근이라고 반발했다. 안 의원은 2016년 11월 라디오에서 “지난 6월 최씨가 록히드마틴 회장과 만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의혹 제기를 했었다.

최씨는 “최근 조국 청문회를 보면서 그 당시 부모로서 딸과 사위를 제대로 지키지 못한 안타까움과 법치의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